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한국석유관리원 본사
보도자료
"석유관리원, 페루서 한·중남미 기술세미나 개최" 게시물로 작성자, 작성일, 내용, 첨부파일 정보제공
석유관리원, 페루서 한·중남미 기술세미나 개최
작성자 기획예산팀 작성일 2019-09-26

1 

 

석유관리원, 페루서 한·중남미 기술세미나 개최

 

한국, 페루, 코스타리카 석유 전문가 한 자리
석유 기술정보 교류와 상호협력 강화의 장 마련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이 페루, 코스타리카와 함께 24일부터 26일까지 페루 리마에서 ‘2019년 한·중남미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

 

각 국의 석유 기술정보와 인적 교류, 상호협력 확대 등을 위해 개최된 이번 세미나는 중남미 국가들이 각 국의 현안사항에 대해 석유관리원에 기술자문을 요청함에 따라 처음으로 기획됐다.

 

이번 세미나에는 한국, 페루, 코스타리카의 정부, 공공기관, 국영정유사 관계자 약 30명이 참여했으며, ▲석유제품 품질·정량관리 ▲LPG 정량관리 ▲연료유 수급보고제도 ▲바이오연료 품질관리 ▲송유관 도유관리 등 3국의 공통 관심사인 5개의 토픽을 중심으로 16건의 주제발표를 통해 각국의 이슈와 대응방법을 공유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석유관리원은 세미나 마지막 일정으로 페루의 정유사 랩솔(REPSOL)의 정제공장에서 페루의 생산·유통단계의 품질관리 현안을 청취하고 한국의 석유제품 품질관리 및 개선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술자문을 실시했다. 

 

중남미를 비롯한 세계 여러 국가를 대상으로 KOICA 글로벌연수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석유관리원은 연수 사후관리로 ‘페루 석유제품 검사·시험 업무 역량강화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기술세미나를 통해 조사된 페루의 석유산업 현안과제와 기술지원 수요를 토대로 페루의 석유 품질·유통관리 사업을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석유관리원은 올해 연말부터 페루의 검사·시험 담당자를 초청해 교육하고, 관리원의 전문가를 페루 현지에 파견해 워크숍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기술세미나를 주관한 석유관리원 김동길 사업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세계적인 저탄소 사회 및 탈석유화 정책 확산으로 석유산업의 변화와 개혁이 요구되는 중요한 시점에 한국의 선진 석유 품질·유통관리 체계 구축과 품질개선 경험이 중남미 국가의 석유산업 발전과 대기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석유관리원은 2010년 페루 에너지광물관리청(OSINERGMIN), 2017년 코스타리카 공공서비스규제부(ARESEP),  2018년 국영정유사(RECOPE)와 각각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석유공무원 초청 글로벌연수, 국내 전문가 파견 기술학교 및 기술세미나 개최 등 다양한 기술지원 사업을 진행해 왔다.

파일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방지, 합동점검 체계 구축
다음글 석유관리원, 소셜아이어워드 공공 블로그 최우수 수상

페이지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팝업닫기

품질검사 결과 확인

주유소의 품질검사결과 확인은
오일리포트(수급보고시스템)에서 서비스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