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한국석유관리원 본사
보도자료
"석유관리원, 가나 국립석유청과 품질관리 MOU 체결" 게시물로 작성자, 작성일, 내용, 첨부파일 정보제공
석유관리원, 가나 국립석유청과 품질관리 MOU 체결
작성자 기획예산팀 작성일 2019-04-26

112 

 

석유관리원, 가나 국립석유청과 품질관리 MOU 체결

 

아프리카 대륙 진출, 대륙별 주요 거점 국가 발굴 마무리 단계


석유제품 품질관리 분야 기술정보 교류 등 상호 협력체계 구축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25일 오전 9시(현지시간) 가나에서 가나국립석유청(청장 알하산 템풀리, Alhassan Tampuli)과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품질·유통관리 기술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가나국립석유청(NPA : National Petroleum Authority)은 가나의 석유품질 및 유통을 담당하고 있는 정부기관이다.

 

대한민국 석유제품 품질 및 유통관리 기술력의 글로벌화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는 석유관리원이 이번에 가나와 양해각서 체결로 아프리카에 진출하게 됨에 따라 해외사업 기반 구축을 위한 대륙별 주요 거점 국가 발굴의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 석유관리원 MOU 체결 국가 : 아시아(러시아, 몽골, 베트남, 일본, 태국) 남미(코스타리카, 콜롬비아, 페루), 북미(미국), 유럽(프랑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 글로벌연수사업으로 지난 2010년부터 진행된 개발도상국 석유공무원 대상 기술교육의 후속조치로 가나 정부의 적극적인 요청에 의해 추진됐다.


가나는 석유관리원 기술교육에 2012년부터 참가해 총 6명이 교육을 이수하였으며, 올해 5월 16일 개최 예정인 교육에도 2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양 기관이 이번에 체결한 양해각서에는 ▲석유제품 품질·유통관리 분야의 기술정보 교류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분야의 공동조사 및 연구 ▲상호 방문 및 전문가 교류 등의 협력활동이 포함되어 있다.

 

가나는 현재 정상석유제품에 품질이 낮은 물질을 혼합해 판매하거나 고급휘발유에 등유를 혼합해서 판매하는 행위, 수출용 면세유나 해상선박연료를 국내로 유통시키는 행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석유관리원은 30여 년간 쌓아온 석유제품 품질 및 유통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국의 선진 석유관련 법제도를 비롯해 품질검사 및 시험분석 방법 등의 교육을 통해 가나에 한국형 석유제품 품질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MOU 체결식에서 가나국립석유청 알하산 템풀리 청장은 “한국의 글로벌 연수 참가자들을 통해 한국의 선진 품질관리시스템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보다 활발한 교류협력과 적극적인 기술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가나의 실정에 적합한 맞춤형 기술협력을 통해 상호 발전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자”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에 일조하고, 국내 석유업계의 아프리카 진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파일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석유관리원, 2019년 전국 LPG담당 공무원 교육 개최
다음글 거래정보 투명 보고하는 전산보고주유소 정보 공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