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한국석유관리원 본사
보도자료
"석유관리원, 부산해수청 합동 연안화물선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점검" 게시물로 작성자, 작성일, 내용, 첨부파일 정보제공
석유관리원, 부산해수청 합동 연안화물선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점검
작성자 기획예산팀 작성일 2019-02-11

석유관리원, 연안화물선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점검

부산해수청과 11일부터 28일까지 현장 합동점검
시스템 활용 물량조사부터 품질검사까지 실시, 단속 실효성 확보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과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준석)이 연안화물선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방지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석유관리원 영남본부(본부장 정충섭)와 부산해수청은 오늘(11일)부터 28일까지 부산내항 화물운송사업자를 대상으로 연안화물선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합동점검은 해수청이 그동안 진행해 온 방식의 서류조사 및 잔량확인 현장조사와 더불어 석유제품 품질과 유통관리의 노하우를 갖춘 석유관리원이 현장조사를 통해 자체 보유한 석유제품 수급보고시스템을 활용한 공급자 및 사용자간 물량대조와 선박에 급유된 연료에 대한 품질검사까지 진행함으로써 단속의 실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안화물선 유류세보조금은 2001년 석유류 가격 합리화 정책에 따라 인상된 유류세가 운수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내항화물운송사업자에게 인상된 유류세 중 경유에 한해 리터당 345.54원의 보조금을 지원해주는 제도로, 전국 약 760개사에게 연간 약 252억원(‘18년 기준)이 지급되고 있다.

 

그러나 제도 도입의 취지에 맞지 않게 석유판매업자 등으로부터 세금계산서를 허위로 발급받아 서류를 제출하는 등 부정수급 사례가 끊이질 않고, 일반 어선에서 품질이 떨어지는 대형화물선용 해상유를 사용하다 적발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어 불법유통이 의심되는 등 효과적 단속을 위한 대안마련이 요구돼 왔다.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이번 합동단속은 석유관리원의 전문성과 해수청의 정보 및 검사권한이 더해져 단속의 실효성 확보뿐만 아니라 예방효과도 기대된다”며 “보조금 부정수급은 세수탈루 문제만이 아니라 품질이 저하된 선박연료의 불법유통은 대기오염의 주원인으로 국민 건강을 위해 해양수산청, 해양경찰서와의 공조를 통해 내항화물선과 해상대리점에 대한 품질점검 역시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석유관리원은 지난해 10월 국토부, 전국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방지 협의체’를 구성하여 주유소와 화물차주에 대한 합동단속을 펼치는 등 화물차의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근절을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파일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석유관리원, 2018년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선정
다음글 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동참

페이지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