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한국석유관리원 본사
보도자료
"석유산업 발전위해 한·중·일 석유전문가 한자리" 게시물로 작성자, 작성일, 내용, 첨부파일 정보제공
석유산업 발전위해 한·중·일 석유전문가 한자리
작성자 경영기획처 작성일 2018-11-07


한국석유관리원 김동길 사업이사가 ‘제11회 2018년 한중일 석유기술회’에서 우리나라의 석유산업 현황과 발전방향에 대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석유산업 발전위해 한·중·일 석유전문가 한자리
한국석유관리원-중국석유학회-일본석유에너지기술센터 공동 주관
제11회 2018년 한중일 석유기술회, 6일~8일 중국 광저우시에서 개최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을 비롯한 한국, 중국, 일본을 대표하는 석유전문가들이 동북아 석유산업 발전을 함께 고민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석유관리원은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중국 광동성 광저우시에서 ‘2018년 한중일 석유기술회’를 3국 공동으로 개최했다.

 

 한중일 석유기술회는 동북아를 대표하는 한국, 중국, 일본 3국의 석유 기술 정보와 인적 교류, 상호협력 등을 통해 석유산업 발전을 함께 도모하기 위해 한국석유관리원(K-Petro), 중국석유학회(CPS), 일본석유에너지기술센터(JPEC)가 매년 각 나라를 순회하면서 공동 주관하여 개최하고 있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이번 석유기술회에서는 ▲ 각국의 석유산업 현황 및 정책동향 ▲ 석유 정제기술 ▲ 석유제품 품질 및 유통 현황 ▲ 석유산업의 환경 이슈 등 총 4개 파트, 26개 주제가 논의됐다.

 
 석유기술회 마지막 날인 8일에는 중국의 정제기술과 석유제품 품질개선노력, 미래 비전 등을 공유할 수 있도록 광저우시 소재 정유사인 시노펙(Sinopec) 공장을 견학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석유관리원 김동길 사업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저탄소 사회 및 탈석유화 정책이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석유산업의 변화와 개혁이 요구되고 있다”며 “한중일 석유기술회의 내실을 더욱 공고히 하여 석유 전문가들이 함께 지혜를 모으고 석유의 새로운 가치를 찾아갈 수 있는 대표적인 협력의 장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제11회 2018년 한중일 석유기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다섯 번째) 일본석유기술연구센터(JPEC) 나가노 마사유키(Nakano Masayuki) 전무이사, 중국석유학회(CPS) 챠오 시앙홍(Cao Xianghong) 고문, 한국석유관리원 김동길 사업이사, 중국석유학회(CPS) 진 쯔준(Jin Zhijun) 부회장, 석유관리원 김진우 수급정보처장.

파일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석유관리원과 함께하는 클린 PC Day 개최
다음글 석유관리원, ‘노사 공동 인권경영 선포식’ 개최

페이지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 담당부서 : 경영기획처 경영기획팀
  • 담당자 : 이혜진
  • 문의전화 : 031-789-0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