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한국석유관리원 본사
보도자료
"한국석유관리원, 곤충 바이오디젤 제조 기술 확보" 게시물로 작성자, 작성일, 내용, 첨부파일 정보제공
한국석유관리원, 곤충 바이오디젤 제조 기술 확보
작성자 기획예산팀 작성일 2021-06-25

한국석유관리원, 곤충 바이오디젤 제조 기술 확보

곤충 지질을 활용한 바이오디젤 생산 기술 개발 2단계 착수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바이오디젤 보급 확대에 기여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곤충자원(동애등에)을 활용한 바이오디젤 생산 기술을 확보했다. 


석유관리원은 2018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원을 받아 그린테코(주), 동국대학교, 세종대학교와의 공동 연구로 산업화 유망 곤충자원을 바이오디젤로 전환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분야 SCIE급 학술지인 Environmental Engineering Research 온라인판 최신호에 게재됐다.


음식물쓰레기를 먹이로 하는 동애등에는 높은 지질함량, 짧은 생애주기를 가진 곤충으로 바이오디젤 원료로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곤충으로 사료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버려지는 지질은 염기 촉매(NaOH) 하에 메탄올과 전이에스테르화 반응 후 분리·정제 및 고품질화 단계를 거쳐 국내 품질기준에 적합한 바이오디젤로 전환된다. 


음식물쓰레기는 연간 550만 톤이 배출되고 약 8,000억 원의 처리비용과 885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국내 바이오디젤 시장에서 국산 원료는 약 30%로 포화상태이며 대부분 해외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새로운 국산 원료 개발이 필요하다. 이번 바이오디젤 생산 기술을 통해 곤충자원을 활용한 바이오디젤 원료 국산화도 기대할 수 있다. 


한국석유관리원 손주석 이사장은 “2050 수송분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혼합의무비율이 상향되었다”며 “곤충 유래 바이오디젤 전환기술은 바이오디젤의 수급 안정 및 보급 확대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석유관리원은 올해 4월부터 2022년까지 그린테코(주) 등의 연구진과 함께 곤충 바이오디젤 산업화를 위한 2단계 연구를 착수했으며 곤충 사육 표준모델 개발, 고부가 지방산 이용 기술 및 바이오디젤 연료 안정성 평가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external_image

<곤충 바이오디젤 합성>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석유관리원, 제3기 SNS 기자단 '오일톡톡’발대식 개최
다음글 석유관리원, 석유수입부과금 환급업무 전담

페이지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팝업닫기

품질검사 결과 확인

주유소의 품질검사결과 확인은
오일리포트(수급보고시스템)에서 서비스 됩니다.